잡문/기타 잡문2018.08.15 23:29
나이 서른이 넘었을 때 내가 똑똑하지 않다는 걸 뒤늦게 깨달았다. 정말로 똑똑한 주변 친구들은 나보다 먼저 그것을 깨달았다. 많은 자기계발서에선 ‘자신의 한계를 함부로 정하지 마라’라고 말한다. 그걸 난 곧이곧대로 받아들였다. ‘언제나 내 한계는 없어. 지금 난 뭐든 할 수 있어.’ 라고 외치면서 지금 내가 가진 걸 파악해보려는 시도를 게을리 했다. 내가 똑똑하다는 생각, 혹은 내가 남들보다 뛰어나다는 생각은 사람을 가만히 멈추게 만드는 것 같다. 

그렇게 난 오랫동안 게으름을 피웠다. 

나의 무식함을, 나의 어리석음을, 내가 남들에 비해서 노력하지 않았음을 글로 써보는 것은 꽤 도움이 된다. 대학교 4학년 때, 다들 그 짓을 한다. 그리고 좌절한다. 이렇게까지 해놓은 게 없다니. 글로 쓰기 전까지는 자신감만 가득 차 있던 터라, 나라는 인간의 객관적 지표가 모자라다는 걸 쉽게 알 수 없다. 

글이란 건 무섭다. 쓰고자 마음만 먹는다면 뭐든 적어내릴 수 있다. 단순히 나의 영어점수와 학점, 그리고 자격증 뿐만 아니라, 내가 공부했던 것들, 나의 인간관계, 나의 성격, 나의 경험, 나의 사고관과 앞으로 내가 무엇을 할 것인지에 관해서까지. 구체적이지 않았던 것이 있다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실천하지 않고 꿈꾸고만 있던 것들은 하나도 적을 수 없다. 

요즘 블로그가 아니라 내 에버노트와 일기 앱을 통해 따로 글을 적어나가고 있지만, 그렇게 적어놓은 나 자신에 대한 글들은 적나라하고, 재미있다. 매일 반복되는 와중에 조금씩 조금씩 변하는 부분이 있다. 어떤 부분이 변했고, 내가 어떤 방향으로 삶을 옮겨나가고 있는지를 정확히 볼 수 있다는 점이 재밌다. 

진작 이 짓을 했어야 했는데. 지금이라도 이걸 하고 있어서 다행이다.  


'잡문 > 기타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에 대해서 계속 적어나가는 것에 관하여  (0) 2018.08.15
적당적당히  (0) 2018.06.26
추리하는 사람들  (0) 2018.06.21
커피컵  (0) 2018.06.20
예전에 했던 생각  (0) 2018.06.12
마주치는 부끄러움  (0) 2018.06.08
Posted by 스케치 스케치*
TAG 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잡문/기타 잡문2018.06.26 23:47

내 생각이 맞다고 여길 때 남들에 대한 비난이 생기는 것 같다. 내 생각에 대한 확신이 강해지면 강해질 수록 내 주변 사람들이 멍청하게 보이고, 게을러 보이며, 그들에 대한 분노가 생긴다. 다른 사람들이 어떤 상황에 처한 것인지 복합적으로 보기보단, 그들이 나와 같은 논리로 어떤 행동을 취하지 못한 것에 대한 화가 난다. 

내 생각이 틀리다고 느껴질 때 자신에 대한 비참함과 부끄러움이 생긴다. 내 생각에 대한 자신감이 사라지면 사라질 수록 내 주변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궁금해진다. 그들에 대한 호기심이 생긴다. 내가 어떤 상황에 처한 것인지 스스로 알지 못하는 것으로 인해, 과거에서부터 쌓아왔던 나의 어리석음에 대해 화가 난다. 

그래서 맞다고 여기거나 틀리다고 여기는 건 적당 적당히. 

'잡문 > 기타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에 대해서 계속 적어나가는 것에 관하여  (0) 2018.08.15
적당적당히  (0) 2018.06.26
추리하는 사람들  (0) 2018.06.21
커피컵  (0) 2018.06.20
예전에 했던 생각  (0) 2018.06.12
마주치는 부끄러움  (0) 2018.06.08
Posted by 스케치 스케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잡문/기타 잡문2018.06.21 23:30

조금은 턱수염이 익숙해지는 나이가 되었다는 증거인지, 아니면 생각하는 방식이 찌들어버린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어떤 일을 진행하더라도 그 일의 구조와 관계 그리고 철학을 보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짙어졌다. 아마 사람이 갖고 있는 우연성의 힘이라던가, 감각적인 사고 방식, 혹은 신에 대한 믿음이 많이 옅어졌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때문에 사람들은 제마다 다른 삶을 사는 것처럼 보이지만, 결국엔 그들에게 처해진 구조화된 삶의 일자 진행형 삶을 살고 있는 것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학창 시절에 이러한 가능성에 대해서 추상적으로 생각해본 적이 있었는데, 실제 생활하면서 그런 감각을 체감하게 된 건 최근이 처음인 것 같다. 

내가 그다지 똑똑하거나 독특한 사람은 아니라 생각한다. 따라서 이런 생각을 하고 있는 게 나만이 아닐 것 같다. 참 많은 사람들이 구조적 철학적 사고가 중요하다는 생각을 할 것이다. 다들 열심히 생각하고 열심히 행동한다. 예전엔 추리소설, 추리드라마가 점점 많아지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았다. 한국 드라마가 발전하면서 점점 많아지는 것이 추리물이다. 직관적이거나 오컬트적인 요소들에 대한 이야기도 많지만, 그와 함께 구조적으로 생각하고 치밀하게 관찰하고 정보를 찾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드라마들이 많아진다. 단지 그것이 재밌기 때문에 인기가 많아지는 건 아니라 생각한다. 아마 그건 사람들이 생각하고 살아가는 방식에 크게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드라마와 사람들은 상호작용하면서 축적이 되는데, 보통의 경우 드마라는 입력 값보다는 출력 값이 강한 매체라 생각한다. 아마 사람들에게서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불과 2~3년 전과 지금의 내가 갖고 있는 생각이 많이 다르다는 것이 감사하다. 생각이 바뀌면서 행동도 바뀌고 보는 것도 바뀌는 것 같다. 갈 수록 내 자신이 멍청하다는 것만 깨닫고 있지만, 그래도 조금은 다른 측면에서 나의 멍청함을 보고 싶다. 

'잡문 > 기타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에 대해서 계속 적어나가는 것에 관하여  (0) 2018.08.15
적당적당히  (0) 2018.06.26
추리하는 사람들  (0) 2018.06.21
커피컵  (0) 2018.06.20
예전에 했던 생각  (0) 2018.06.12
마주치는 부끄러움  (0) 2018.06.08
Posted by 스케치 스케치*

댓글을 달아 주세요